[Congratulation] 2020 최우수사원 포상

안녕하세요, Hi-Zine 담당자입니다!
추운 겨울, 유튜브로 생중계 되었던 HIVELAB 연말행사에서
2020년도 최우수사원 발표를 보았던 게 실감이 나지 않을 정도로 더운 요즘입니다!

 

오늘은​ 눈이 펑펑 내렸던 지난 겨울을 떠올리며
최우수사원분들의 선정 기념 소감을 들어보고자 합니다!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함께 모이지는 못해 아쉽게도 개별 인터뷰로 진행했는데요.
비록 화려한 조명과 불 켜진 무대는 없지만, Hi-Zine 지면을 레드카펫만큼 길게 할애해드리겠습니다!

 

 

 

본격 인터뷰를 진행하기에 앞서, 2020년 HIVELAB 최우수사원 네 분은
어떠한 포상을 선택하셨는지 궁금한데요?
2020년 최우수사원분들의 선택을 살펴볼까요?
올해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최우수사원 해외 연수가 어려운 상황이기에
<스페셜 ; 온리 YOU> 가 시행되었습니다.

 

 

<스페셜 ; 온리 YOU>란?

 

기존 해외연수가 가지고 있던 휴식, 경험, 보상의 의미가 고스란히 담겨 있으면서도
해외여행이 불가능한 해에 시행될 수 있는 새로운 포상제도입니다.
최우수사원분들은 아래 1,2,3 항목 중 하나의 포상을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1628759721
각 포상 별 세부내용 (택 1)
1) 비움 : 제주도여행 + 3박 4일 포상휴가+ 200만원 한도 법인카드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요~ 제주도~ 최우수사원 포상은 역시 꿀 같은 휴식과 힐링입니다.
작년 한 해 열심히 일하며 꽉꽉 찼던 몸과 마음의 스트레스를 제주도에서 비우고 오세요!

 

2) 키움 : 200만원 내 노트북(1대) + 교육 수강권 및 도서구입비 + 도서 구매 + 3박 4일 포상휴가
최선의 노력을 통해 최고의 성과를 만들어 낸 당신!
여기서 멈추지 않고 학습을 통해 더 높은 곳으로 도약하기 위한 역량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3) 채움 : 현금 지급
이미 최고급 노트북도 있고, 휴가도 다녀왔다면 이로 인해 비워진 주머니를 두둑하게 채워드리겠습니다.
자신만을 위해 맞춤형 FLEX를누릴 수 있는 여유를 가져보세요!

 

 

 

위 세 종류의 포상 중, 과연 최우수사원 네 분의 선택을 받은 포상은 무엇일까요?
 둥둥
두구!두구!두구!두구!두구!
만장일치! 일치단결! 일심동체!
네 분 모두 ‘채움’을 선택하셨습니다!
햄토리
(‘채움’으로 ‘비움’과 ‘키움’을 이루리라..!​)
그럼 이제, 최우수사원분들을 만나볼 시간입니다 : )
​​​최우수사원의 면모가 돋보이는 인터뷰를 통해 지금 바로 네 분을 만나볼까요?
 1628759659

 

H : 안녕하세요! 우선 2020년 HIVELAB 최우수사원에 선정되신 걸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최우수사원으로 선정되신 네 분께 간단한 소감 부탁드릴게요!
TM팀 이용의 : 먼저 좋은 기회 주심에 너무 감사합니다. 올해 결혼도 하고, 최우수상도 받게 되고, 상반기에 올해 운을 다 써버린 것이 아닌지.. 하는 생각이 들만큼 좋은 일이 많았던 상반기인 것 같습니다. 더 열심히 일하라고 주신 의미로 알고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습니다. 작년 한 해 건강히 보낸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는 조직장분들의 말씀이 생각나네요.  각자의 자리에서 안전하게 그리고 열심히 일 하신 동료분들을 항상 응원하고, 올해 남은 기간도 마무리 잘 하시어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라겠습니다 : ) 감사합니다.
CJ UI개발팀 조아라 : 처음 입사를 하고 회사 홈페이지에 기재된 최우수사원분들의 여행기를 보고 막연하게 가고 싶어서 방모 팀장님께 어떻게 하면 최우수 사원이 될수 있는 지 문의 드렸던 기억이 나네요! 답변을 듣고 좌절했던 기억도 나는데요ㅎㅎ 꿈만 같았던 최우수사원의 주인공이 되어 정말 영광입니다! 더욱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마케팅팀 장원빈 : 안녕하세요! 마케팅팀 장원빈입니다. 좋은 평가와 푸짐한 선물까지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기쁜 소식에 축하와 격려 주신 분들께도 감사함을 전하고 싶습니다.
UI Design 4팀 조아해 : 생각지도 못했는데 제 이름이 있어서정말 놀랐어요 ! 5초 정도는 놀라서 모니터를 쳐다봤던 것 같네요. 다시 한번 정말 감사합니다.  (_ _)

 

 

H : 작년 한 해, 하이브랩에서 가장 기억이 남는 순간이 있다면 언제일까요? 즐거웠던 순간과 힘들었던 순간을 하나씩 뽑아주세요!
TM팀 이용의 : 즐거웠던 순간은 아무래도 고객사로부터 좋은 피드백을 받았을 때인 것 같습니다. 저는 주로 VINA 분들과 프로젝트를 진행하였습니다.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고, 언어도 다르다보니 커뮤니케이션 오류가 있을 때도 종종 있지만 같이 머리 맞대고 노력한 결과물이 인정을 받을 때 보람도 있고, 즐거웠던 것 같습니다. 힘들었던 순간보다는 워크샵이나 회식 같은 팀 활동을 못해서 아쉬웠습니다 T^T..
CJ UI개발팀 조아라 : 프로젝트 준비로 인해 정신은 없었지만, 맡은 프로젝트가 올해 무사히 마무리 될 수 있었어서 힘들었지만 즐거웠던 순간으로 뽑고 싶습니다.
마케팅팀 장원빈 : 진부한 말일 수 있지만, 즐거운 순간과 힘든 순간은 항상 교차하는 것 같습니다. 업무를 진행하다 보면 동료와 작은 언쟁도 벌이고, 잠시 서먹해지기도 하잖아요. 하지만 금방 다시 화해하고, 함께 파이팅 외쳤던 순간들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UI Design 4팀 조아해 : 제가 담당한 프로젝트를 하며 끝없는 수정의 반복을 거쳐야만 할 때 정말 지치고 힘들었던 것 같아요. 그 때는 야근도 정말 많이 했었는데,, 그래도 프로젝트가 끝나고나니 뿌듯하고 좋았어요.

 

 

H : 첫 입사 날 ​상상했던 자신의 모습이나 생각했던 목표가 기억 나시나요? 그때와 현재를 비교했을 때 어떤 점이 달라졌고, 얼마나 성장을 하시고 또 무엇을 이루셨을까요?
TM팀 이용의 : 신입으로 입사했기 때문에 긴장하면서 첫 출근했던 기억이 납니다. 할 수 있는 것은 다 해보고 열심히 배워야지라는 생각이 강했던 것 같습니다. 열정은 넘치지만 할 수 있는 것은 거의 없는 상황에서 내가 잘할 수 있을지 걱정도 많이 했던 것 같습니다ㅎㅎ 다행히 시간이 지나면서 모든 부분은 아니지만점점 할 수 있는 영역이 많아지고 있다고 느끼고 있고, 매일 글 하나라도 읽으면서 공부의 끈을 놓지 않으려고 노력 중입니다.
CJ UI개발팀 조아라 : 글쎄요. 가장 어려운 질문이 아닐까 싶은데요. 첫 입사날에는 새로운 것들을 배운다는 설레임과 두려움이 있어서 작은 목표로 적응을 잘해보자!였던것같네요ㅎㅎ 가장 달라진 점은 덩범거리는 성격 때문에 실수하지 않으려 여러번 다시 보고, 메모하려는 습관을 기르려고 하는 점입니다! 이 부분은 아직까지 많이 부족한 부분이라 더 노력해야 하는 부분인것같아요..!
마케팅팀 장원빈 : 심적인 여유를 갖게 된 점이 가장 큰 성장이라고 생각합니다. 불안함과 긴장감에 눌려 본연의 재능조차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 순간들이 있었는데요. 조금씩 성과를 보이고, 다시 기회를 얻는 과정이 반복되며 자신감도 붙고 나름의 노하우도 터득하게 된 듯합니다. 앞으로도 끊임없이 연마하여 더 높은 목표를 향해 나아가겠습니다!
​ UI Design 4팀 조아해 : 처음에는 정말 단순열정맨 같은 태도로 눈앞의 것만 보고 일했었는데 지금은 나름 객관적으로 제가 부족한 부분에 대해 생각도 해보고 그러는 것 같아요. ^-^,,

 

 

H : 만약 이전처럼 최우수사원 해외연수가 가능했다면! 어느 나라에 가서 무엇을 하고 싶으셨나요?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TM팀 이용의 : 태국 치앙마이로 가보고 싶습니다~ 한 달 살기랑 디지털 노마드의 성지라 들었는데, 어떤 부분이 매력 포인트인지 잠깐이나마 직접 한 번 경험해 보고싶어요. 그리고 태국음식을 좋아하기도 하구요 .
CJ UI개발팀 조아라 : 해외is뭔들! 비행기를 타고 가는곳이라면 어디든 나가고싶어요. 조금 더 욕심내서는 안 가본 유럽이나 동남아 쪽도 좋을것같아요.
마케팅팀 장원빈 : 저는아직 해외에 나가 본 경험이 없습니다! 그래서 더 아쉬움이 크고,어느 곳이었든 즐겁고 유익하게 느꼈을 거 같습니다. 다음 기회가 있길 바라겠습니다.
​ UI Design 4팀 조아해 : 대만에 가고 싶어요! *-* 야시장 구경도 너무 재밌을 거 같고, 예전부터 대만에서 풍등에 소원을 적어 날려보고 싶었어요!

 

 

H : 마지막으로, ​ ‘채움’ 꾸러미를 최우수사원포상으로 선택하셨는데요! 이 포상은 어디에 유용하게 쓰실 생각이신지 살짝 말씀해주실 수 있으실까요 : D
 TM팀 이용의 : 재택근무를 하게 되면서 오늘의 집에서 재택 환경 인테리어 자주 찾아보았는데요 ^.^… 첫 시작으로 모니터랑의자 교체를 해보려 합니다 : )
CJ UI개발팀 조아라 : 개인 노트북이 없어 키움과 채움을 두고 정말 많은 고민을 했는데요. 포상들이 전부 좋아 마지막까지 고민을 하게 된것같아요. 결국은 채움으로 받게되었네요:) 어찌쓸지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없어서 고민중입니다!
마케팅팀 장원빈 : 최근부터 독립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래저래 시기가 좋지 않아, 생각보다 원활히 진행되지는 못하고 있네요. 포상은 감사한 마음으로 부동산 계약에 보태겠습니다!
​ UI Design 4팀 조아해: 아직 구체적으로 생각한 것은 없습니다 ‘ㅇ’.. 언젠가 필요한 곳에 유용하게 잘 쓰도록 할게요! 감사합니다!
동일한 포상을 선택하신 최우수사원 네 분께 모두 같은 질문을 드렸지만,​
​​저마다의 색깔이 담긴 다른 답변들로 즐거웠던 인터뷰였습니다.
올해는 또 어떤 분들께서 최우수사원으로 선정되실지 궁금한데요!
2021년 최우수사원이 발표되는 그날까지,
각자의 자리에서 늘 건강하게! 최선을 다하는! 하이브랩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
그럼, Hi-Zine 담당자는 즐거운 소식을 들고 돌아오겠습니다.

Comments are closed.

Post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