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gratulation] 2021 최우수사원 포상

안녕하세요!! HIKER의 포테토🥔입니다!

이제 슬슬 비행기의 하늘 문도 열리고, 

밖에서는 마스크를 벗을 수도 있게 되었어요!!

그래도! 아쉽지만, 안전이 최우선이기에  올해도 최우수사원 해외연수 대신

<스페셜 ; 온리YOU> 가 시행되었습니다.

일년에 한번 선정하는 최우수사원이라 

<스페셜 ; 온리You>를 살짝 잊으셨을 수도 있는데요!

저는 구워도, 삶아도, 튀겨도, 쪄도 친절한 감자씨니까 다시 설명드릴게요!

.

.

.

.

<스페셜 ; 온리 YOU>란?

기존 해외연수가 가지고 있던 휴식, 경험, 보상의 의미가 고스란히 담겨 있으면서도

해외여행이 불가능한 해에 시행될 수 있는 포상제도입니다.

최우수사원분들은 아래 1,2,3 항목 중 하나의 포상을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각 포상 별 세부내용 (택 1)

1) 비움 : 제주도여행 + 3박 4일 포상휴가+ 200만원 한도 법인카드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요~ 제주도~ 최우수사원 포상은 역시 꿀 같은 휴식과 힐링입니다.

작년 한 해 열심히 일하며 꽉꽉 찼던 몸과 마음의 스트레스를 제주도에서 비우고 오세요!

.

.

최선의 노력을 통해 최고의 성과를 만들어 낸 당신!

2) 키움 : 200만원 내 노트북(1대) + 교육 수강권 및 도서구입비 + 도서 구매 + 3박 4일 포상휴가

여기서 멈추지 않고 학습을 통해 더 높은 곳으로 도약하기 위한 역량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

.

3) 채움 : 현금 지급

이미 최고급 노트북도 있고, 휴가도 다녀왔다면 

이로 인해 비워진 주머니를 두둑하게 채워드리겠습니다. 

자신만을 위해 맞춤형 FLEX를누릴 수 있는 여유를 가져보세요!

과연 2021 최우수사원에 선정되신 분들이 선택하신 포상은 무엇일까요?

.

.

.

.

.

쨔쟌!!

네 분 모두 ‘채움’을 고르셨습니다!

작년에 이어 만장일치! 일치단결! 일심동체!가 이어졌네요

채움으로 하나가 되신 최우수사원분들의 인터뷰 또한 빠질 수가 없죠!

지금 만나러 가볼까요?​

2021 최우수사원 인터뷰

[하이브랩 최우수사원 인터뷰]

1. 21년 하이브랩 최우수사원에 선정되신 것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최우수사원으로 선정되신 소감은 어떠신가요?

김원진 : 팀원분들 모두 고생이 많으신데 대신해서 받는 상이라고 생각합니다. 가볍게 생각하지 않고 앞으로 지금보다 더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박여진 : 너무 깜짝 놀랐습니다. 더 열심히 일하라고 주신 의미로 알고 열심히 하겠습니다.

채민철 : 아직 얼떨떨합니다. 감사합니다.

한주희 : 생각지도 못한 일이라 기쁘기도 하고 얼떨떨하기도 합니다! 멘탈이 흔들릴 때마다 응원해주시고 또 축하와 격려 해주신 분들께 모두 감사드립니다!(특히 쩌리즈ㅎㅎ)

2. 최우수사원으로 선정될 수 있었던 비결(노하우)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김원진 : 고객사의 요청에 따라 매번 세세한 부분에 신경을 쓰면서 어떤 방식이 더 좋을지 여러가지 방향으로 생각하며 작업을 했던 것 같습니다. 시간은 더 소요될 수 있지만 결과물이 좋게 나와서 헛된 시간은 아니었다고 생각됩니다.  

박여진 : 글쎄요 여러 번 타봐야 알 것 같습니다 …ㅎ

채민철 : 아무래도 한 직장에서 오래 근속하다보니 회사나 업무에 대해 더 잘 파악하게 된 것 같습니다.

한주희 : 음 사실 비결은 잘 모르겠지만.. 어떤 프로젝트든 어떤상황이든 ‘그래 끝까지 가보자’는 마음으로 임해서 좋은 결과가 나온 거 아닐까 싶습니다!

3. 작년 한 해하이브랩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언제였나요즐거웠던 순간과 힘들었던 순간을 하나씩 선정해주세요!

김원진 : 프로젝트 중 어려운 요청이 와서 힘든 순간이 있었지만 최대한 비슷하게 구현하여 큰 이슈 없이 해결되어 즐거웠던 일이 기억이 납니다.  

박여진 : 즐거웠던 순간은 실 분들 중 상당 인원이 보안룸 투입되던 상황에 사무실 이전 때문에 전면 재택인원조에 들어갔었습니다. 그때 갑자기 사람이 그리워져서 게더타운에 이사오기 전 사무실을 만들어서 모두 초대해서 아래와 같이 게더타운에서 만났습니다. 스샷을 찾을 수 없어서 아쉽네요. 또 이렇게 사무실 이전 한 후  보니 추억이네요 ㅎㅎ 힘들었던 순간은 잘 잊어버려서 기억이 안 납니다!

채민철 : 개발건과 운영건이 같이 들어와 처리하려 야근했던 기간이 힘들었던 기억으로 떠오르네요. 보통 회사에서 프로젝트가 끝나면 즐거웠는데 작년 개발건이 운영건으로 전환되어 프로젝트가 끝나지 않아 조금 많이 힘들었습니다.

한주희 : 21년도 초 엄청나게 큰 프로젝트를 했었는데 그때가 가장 즐거운 순간이자 힘든 순간인 것 같습니다. 워낙 체력이 안 좋은 편이라 정신력으로 버티다 보니 몸은 많이 힘들었는데 같이 프로젝트 했던 분들이랑 마음이 너무 잘 맞아서 웃음이 끊이지 않아 정말 즐겁기도 했습니다.

4. 하이브랩 입사 첫 날을 떠올려보세요그 때에 하이브랩에서 이루고자 하는 목표는 무엇이었나요?

김원진 : 업무가 주어졌을 때 온전히 혼자서 처리할 수 있고, 머리속에서 생각하는 것들을 작업물로 표현 가능하도록 능력을 키우는 것이 목표였습니다.

박여진 : 전 회사에서도 운영팀에서 내 담당 서비스에 애정을 갖고 일 했었습니다. 그때 타 직군과 멀리 떨어져서 소통했었기 때문에, 꼭 다음 회사는 한 곳에 있는 곳 가고 싶었어서 지금의 회사에 입사했었죠. 그래서 다른 직군 분들과 만날 생각에 두근두근 했었습니다!! 목표는 딱히 없었고 주어진 일 열심히 하자?: 정도 였던 것 같습니다.

채민철 : 전 회사를 짧게 다닌 편이라, 이곳에서 3년이상 다니기가 목표였습니다.

한주희 : 처음엔 정말 큰 목표보다는 도움은 안 될지언정 민폐 인간이 되지는 말자는게 목표였습니다ㅎㅎ

5. 입사할 때와 비교하여 지금은 어떤 것이 달라졌고얼마나 성장하셨고성취하셨나요?

김원진 : 단순 업무처리만이 회사생활의 미덕이 아니라고 생각하게 된 점이 입사할 때와 비교하면 달라진 점이라고 생각됩니다. 처음엔 일하기 급급하여 제 업무만 신경쓰기 바빴지만 다른 팀원들의 업무내용이나 지식공유를 통해 넓은 관점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덕분에 제 업무를 통한 새로운 지식이나 공유가 필요한 이슈사항들을 팀원들에게 공유할 수 있을 정도로 성장한 것 같습니다.

박여진 : 스킬적으로 성장할 줄 알았는데 그보다 더 중요한걸 많이 배웠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사람들과 소통하기, 중요 문제점을 파악하기, 우선순위 가려내기, 고객사가 원하는걸 생각해보기 등등 이런 것 들이 필요한 줄 몰랐었는데 이런 것을 알게 되었고 너무 중요한 부분 같습니다. 그렇다고 이것들을 제가 다 잘 하게 되었다는 건 아닙니다..^-^;;

채민철 : 아무래도 갓 입사했을 때보다 열정은 조금 줄어들었지만, 대신 할 수 있는 것은 늘어 났습니다. 프로젝트를 6개 정도 끝냈고, 그에 따른 기술을 습득하였습니다.

한주희 : 정신 상태가 많이 달라진 것 같아요 소심한 성격이라 매사 적극적이지 못하고 피드백에 상처도 받고 그랬는데 이제는 어차피 피하지 못할 거이것저것 해보고 즐기지는 못해도 받아들이자라는 나름 여유?로운 정신을 갖게 되었습니다. 허허 워낙 소심한 편이었어서 이것 자체가 저한테는 성장이고 성취인 것 같아요!

6. 최우수사원이 되고 난 후로 하이브랩에서 이루고자 하는 목표는 무엇일까요? 

김원진 : 불가능하겠지만 최우수 사원 한번 더 받는 것을 목표로 열심히 하겠습니다.

박여진 : 더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다른 분들한테도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

채민철 : 지금까지 해왔던 것과, 지금 하고 있는 것을 꾸준히 하는 것 입니다.

한주희 : 민폐 인간이 되지 말자가 아닌 도움되는 또는 필요한 인간이 되는 게 앞으로의 목표입니다~! (๑•̀ㅂ•́)و✧

 ​

역시! 2021 최우수사원으로 선정되신 분들다운 내용의 인터뷰였습니다!

네 분 모두 일단 포상은 고스란히 간직하고 계실거라고 하셨는데요!

열심히 보낸 한 해에 대한 보답인 만큼 꼭 필요한 곳에 알차게 사용하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럼, 포테토는 2022년 최우수사원은 혹시 나,,?라는 즐거운 상상을 하며

 다른 소식을 들고 또 돌아오겠습니다!

Comments are closed.

Post Navigation